CJ도너스캠프 출간! 아이들이 더 큰 꿈을 꾸는 세상을 희망해요 ..

>

우리 아이들은 어떤 꿈을 꾸고 있을까요? 아이들이 꿈꾸는 세상은 뭘까?어른들은 상상도 못한 깨끗한 꿈꾸는 방을 키우고 있는 아이들.아이들 마음속에 ‘꿈꾸는 방’을 한번 구경해보고 싶지 않아요?꼬마작가, 꼬마화가가 꿈꾸는 세계 <꿈이 자라는 방> CJ도너스캠프는 지난 15년간 교육나눔사업을 통해 전국 4,700여 곳의 공부방(지역아동센터, 그룹홈 등)과 특별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2015년부터는 어린이들에게 꿈과 재능을 일깨우고 특별한 사람임을 알리기 위해 매년 ‘꿈키우기 문예 공모전’을 개최해 작품집 ‘꿈꾸는 방’을 출간하고 있다. 올해도 아이들의 아름다운 꿈을 그린 꿈이 자라는 방이 출간됐다. CJ도너스캠프는 지난해 10월 전국 230개 학원 아이들을 대상으로 건강한 성장을 위해 필요한 삶의 가치인 꿈 사랑 용기에 관한 글과 그림을 공모했다.역대 최다인 1,618점의 글과 그림이 접수되었으며, 이렇게 모인 수많은 작품은 심사를 거쳐 20점의 수상작과 190점의 수록작품으로 선정되었다. 심사는 시인 이해인 수녀와 화가 사석원 씨가 맡아주셨습니다.​

>

아이들이 들려주는 솔직한 꿈이야기를 심사하는 과정이 힘들었는데 너무 즐거웠답니다.우리아기작가,우리아기화가들이작품에담았던그이야기들이모두아름답고큰의미가있었기때문이죠. 심사위원분들은 가슴이 두근거리는 꿈의 모습, 순수한 사랑의 감정, 공포를 이겨내는 큰 용기가 나타난 글과 그림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합니다.​

>

아이들이 들려준 솔직한 꿈 이야기에 어른들은 큰 감동을 받았다. 좀처럼 보기 힘든 마음속의 꿈꾸는 방을 보여준 아이들. 눈부시게 예쁜 아이들의 ‘꿈꾸는 방’을 들여다보세요.제가 없으면 이 세상에는 아무도 없을 것 같아요. 먼저 ‘사랑’이라는 주제에 맞춰 자신의 이름으로 채우는 자화상을 그린 초등학교 3학년 이대희 군. 다문화가정 아동으로 현재는 어무이와 떨어져 살고 있으며 작품마다 어무이에 대한 그리움이 묻어나지만 동시에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밝은 에너지를 느낄 수 있습니다.​

>

두렵고 힘들 때 그 용기를 깨우쳐 이겨내라 용기와 관련된 시 우리에게는 비밀이 있다로 어른들을 크게 놀라게 한 초등학교 3학년 이진 양. 이진 씨는 아이돌 가수를 꿈꾸면서도 미술을 좋아하고 열심히 그림연습을 하는 다재다능한 사람입니다.​

>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게 고민하고 가치를 매기지 못하는 소중한 작품을 완성한 아이들이 꿈꾸는 세상.아이들이 들려주는 말을 더 듣고 싶지 않아요? <꿈이 자라는 방>을 통해 아이들이 얼마나 성장하고, 얼마나 큰 꿈을 꾸게 되었는지에 대해 배우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아이들은 작품이 책에 실리는 기쁨, 그리고 읽어 주는 기쁨이 원동력이 되어, 오늘도 꿈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어린이들의꿈을지키고꿈꾸는것을즐길수있도록독자분들이’꿈꾸기’가되어주길바랍니다.​

>

CJ도너스캠프도 <꿈이 자라는 방>을 통해 아이들의 소중한 꿈을 세상과 공유하고, 아이들이 재능과 꿈을 펼쳐 세상과 소통할 수 있도록 늘 곁에서 함께하겠습니다.​​​​

>

>

>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